글로벌네비게이션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맨프로토 백 연말 보상판매 이벤트 닫기

S매거진

노르드바익 풍경
포스트볼만한 콘텐츠 시그마 fp 앰배서더 Julie Mayfeng :
여행과 휴식, 그 사이의 기록
2021.11.10
84

여행과 휴식, 그 사이의 기록

Julie Mayfeng

시그마 fp 앰배서더 인터뷰

 

 


낯섦을 사랑하고 낭만을 즐기는 여행작가, Julie Mayfeng 의 모로코 메모리즈를 기억하시나요?

SIGMA의 오랜 유저이자 fp 앰버서더로서 세기P&C와 함께해주신 작가님이시죠!

지난 번 모로코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한 서면 인터뷰인데요, 노르드바익 해변을 Julie Mayfeng 작가님과 걸으며 이야기하는 기분으로 질문을 꾸려봤습니다!

여러분도 아름답고 편안한 호텔 풍경과 함께 나는,, 지금,, 노르드바익 해변가에 있다,,, 고 최면을 걸며 인터뷰를 읽으시면 한층 네덜란드의 여름을 느껴보실 수 있지 않을까요?!

 

Noordwijk Ann Zee, Netherlands, 2021. ⓒ Julie Mayfeng  |   사진을 누르면 Julie Mayfeng 작가님의 브런치로 이동합니다

 

 

Q. 주로 여행사진가로 알려져 있으시지만, 상업 프로젝트에 있어서는 인테리어 촬영을 빈번하게 하시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작가님의 ‘부캐’라고 생각해도 될까요?

 

글쎄요. 부캐라고 하니 뭔가 굉장히 거창한 본캐가 있어야 할 것 같은데, 꼭 그렇지는 않구요. 어릴 때부터 인테리어 잡지 보는 것도 좋아하고, 그때나 지금이나 인테리어 디자인에도 관심이 많다보니 좀 더 열심히 작업을 하지 않았나 싶어요. 그 결과 인테리어 촬영이 포함된 매거진 작업 의로를 자주 받게 되었구요.

 

모노클 커버   더현대 내부

Julie Mayfeng 작가의 사진이 담긴 MONOCLE 과 SIGMA dp0 Quattro로 촬영한 '더 현대 서울' 내부

 

 

Q. 이번에 촬영하신 ‘베네딕트 노르드바익’은 어떤 점이 특징이었고, 어떤 점을 담아내려고 노력하셨나요?

 

차분하고 세련된 공간이라는 점에서 ‘리트릿 Retreat’이라는 단어가 가장 먼저 떠올랐어요. 국내로 치자면 한적한 바닷가의 펜션 같은 곳이라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이런 고급스런 디자인의 펜션은 가 본 적이 없었던 것 같아요. 멋진 뷰를 가진 곳은 가끔 있었지만 항상 디테일이 아쉬웠거든요. 여긴 주변환경은 물론 색감, 텍스쳐, 디자인, 디테일 말할 것 없이 모두 완벽했어요. 전자제품을 비롯한 가구들과 집기들까지도 그저 기능만을 위해 구비한 것들이 아니었죠.

또한 모든 객실과 공간에 오너가 직접 구매한 그림이나 사진이 걸려 있었는데 한점 한점 신중히 골랐을 오너의 마음이 느껴져 감동이었어요. 예술에 대한 사랑 없이는 그런 콜렉션을 갖추기 쉽지 않거든요. 그래서 최대한 오너의 감성을 잘 살려서 담아내고 싶었어요.
 

베네딕트 노르드바익 내부   베네딕트 노르드바익 내부

Benedict Noordwijk, Netherlands, 2021. ⓒ Julie Mayfeng

 

 

Q. 촬영 결과물에서 이전에 보았던 다른 인테리어 촬영들과 구별되게 감성적인 분위기가 눈에 띕니다. 의도하신 건가요 공간 자체에서 그런 인상을 받으신 건가요?

 

공간 자체, 공간과 연결된 주변 환경이 그런 분위기를 정말 만들어 내고 있었어요. 좋은 날씨, 은은하게 드는 빛들, 전 공간을 아우르는 차분한 그레이쉬 민트 컬러와 빈티지 골드, 살랑 부는 바람, 푸른 숲과 어우러진 마을의 분위기 등이 그런 감성을 더욱 살려줬죠.

 

Benedict Noordwijk, Netherlands, 2021. ⓒ Julie Mayfeng

 

Benedict Noordwijk, Netherlands, 2021. ⓒ Julie Mayfeng

 

 

Q. 베네딕트 노르드바익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원픽’ 스팟 또는 순간을 꼽아주신다면 어디일까요? (구체적으로 묘사해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제가 이틀간 묵으면서 지냈던 펜트하우스 ‘베네딕트 로프트’에서 본 노르드바익의 풍경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앞뒤로 모두 테라스가 있어서 두 종류의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데, 앞쪽 테라스에선 바다와 함께 노르드바익의 예쁜 집들을, 뒤쪽 테라스에선 유서깊은 성당과 넓게 펼쳐진 튤립밭을 감상할 수 있어요. 이번엔 철이 아니어서 튤립을 보지 못했지만, 튤립철인 4월에 다시 찾아가 보려 해요.

둘째날 저녁에는 하늘이 너무 아름다워 앞쪽 테라스에서 한시간을 넘게 서 있었어요. 구체적으로 묘사를 하기 보다는 사진으로 대신하고 싶어요.

 

Noordwijk Ann Zee, Netherlands, 2021. ⓒ Julie Mayfeng

 

 

제대로 된 공간은 그 자체로 마음을 치유하는 능력을 가진다고 믿습니다.

- [여름, 여행의 기억] 중에서

 

 

Q. 인테리어 촬영은 어떤 점이 매력인가요?

 

인테리어 촬영은 일단 ‘멋진’ 공간을 경험할 수 있다는 점에서 가장 큰 매력이 있는 것 같아요. 스스로가 어느 공간에 놓여지냐에 따라 개인의 분위기도, 생각도 달라질 수 있다는 걸 종종 경험해요. 색다른 음식을 맛보는 것처럼 다양한 공간을 경험하게 되면 감각 뿐 아니라 자기 세계도 넓어지기 때문에 많이 배울 수 있어서 좋아요.

 

 

Q. 취미 사진가들도 활용할 수 있는 인테리어 촬영 팁을 하나 주실 수 있을까요?

 

내부 이미지   내부 이미지

ⓒ Julie Mayfeng

 

글쎄요. 요즘은 취미 사진가들의 사진들도 워낙 훌륭해서 제가 감히 뭐라 드릴 수 있는 팁이 있을까 싶지만, 제가 알고 있는 선에서 조금 말씀 드릴게요.

일단은 촬영하기 전에 많은 인테리어 사진들을 보면 도움이 될 거예요. 인스타그램에서만 봐도 멋진 인테리어 사진들이 많고, 핸드폰으로도 충분히 괜찮은 사진을 찍을 수가 있어요. 그래도 '나는 카메라로 인테리어 사진 작업을 제대로 시작하고 싶다' 하시는 분들께 장비에 대해서 조금 말씀 드리자면, 기본적으로 두 가지 화각대의 렌즈를 갖추시면 작업하는데 크게 문제는 없어요. 공간을 넓게 보여주는 광각 화각대(10~24mm) 렌즈 하나와 소품이나 벽장식, 디테일들을 깔끔하게 촬영할 수 있는 준망원 화각대(70~90mm) 렌즈 하나. 저의 경우 이번 촬영을 제외하고는 인테리어 사진 대부분을 시그마 dp0(환산화각21mm)와 시그마 dp3(환산화각 75mm) 두 카메라로 촬영했어요. 

 

ⓒ Julie Mayfeng

 

인테리어 사진에 있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수직, 수평을 잘 맞추는 것이에요. 그리고 빛이 넘치는 조건이 아니라면 꼭 삼각대를 이용해서 촬영하세요. 안팎의 노출 차이가 심할 때는 AEL 버튼을 이용해 적절한 밝기를 찾아 노출을 고정한 후 촬영하는 것도 팁이구요. 전체적으로 어두운 공간이라면 실내 조명을 다 켜고, 창문도 다 열어서 빛을 최대한으로 확보하는 것이 좋아요.

공간의 구성을 보여주고 싶을 때는 마치 공연장 한 가운데 서서 무대를 찍는 듯한 모양으로 반대편 벽 중앙에 서서 촬영하면 되구요, 공간의 입체적인 부분을 보여주기 위해서는 코너에 서서 촬영하면 두 벽면을 모두 담을 수 있어요.
 

 

 

Q. 이번 콘텐츠에서 ‘공간이 주는 편안함의 가치’에 대해 이야기를 하셨습니다. 작가님이 생각하는 ‘편안한 공간’이란 어떤 공간일까요?

 

공간의 사이즈와 관계없이 내 몸이 누웠을 때 편안하다 느낄 수 있는 공간, 요란한 장식들 보다는 차분하고 정적인 인테리어의 공간, 깨끗한 공간, 큰 소음이 없고 글을 쓰고 싶게 만드는 공간, 자연과 가까운 공간…… 그런 것들이 잘 어우러진 공간이 제가 느끼는 편안한 공간이지 않나 싶네요.

 

베네딕트 노르드바익 내부   베네딕트 노르드바익 내부

Benedict Noordwijk, Netherlands, 2021. ⓒ Julie Mayfeng

 

Q. 여행사진 작가이시고, 도전적인 여행도 즐기시는 만큼 끊임없는 이동과 촬영으로 ‘좋은 휴식’의 중요성이 다른 사람들보다 클 것 같습니다. 휴식의 방식도 사람마다 다른데, 어떤 휴식을 즐기는 타입이신가요?

 

사실 저는 휴식 시간이 거의 없어요. 휴식이라고 해야 잠 많이 자는 것, 그 외엔 끊임없이 뭔가를 하고 있어요. 디자인 일을 하기도 해서, 계속 새로운 아이디어를 서칭하고, 구상하고. 일과 휴식의 경계가 따로 없는 편이에요.

지금은 2개월째 포르투갈에 체류 중인데 그나마 휴식이라고 할 수 있는 시간이 지난 여름엔 조금 생겼어요. 4~5시 정도에 무조건 일을 마치고, 간단히 미스토(Misto, 포르투갈식 햄치즈 샌드위치)를 만들어 근처 해변으로 갔어요. 잠도 자고, 사진도 찍고, 크게 뭐 하는 일 없이 시간을 보내다 오는 게 휴식이었죠. 국내에서는 도서관 가는 길의 남산 산책, 도서관에서 책 가득 빌려와 읽기 정도가 휴식이었던 것 같아요.

 

 

그때는 비가 내렸는데, 식사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안개 자욱한 숲에서 뿜어져 오던 그 향기를 잊을 수 없습니다.
...
안도 밖도 너무나 아름답던 노르드바익,
튤립이 피는 4월에 좋은 선물을 챙겨 다시 찾아가고 싶습니다.

- [여름, 여행의 기억] 중에서

 

 

Q. 이번 작업에 SIGMA fp와 C 28-70mm F2.8 DG DN만을 사용하셨습니다. C 28-70mm F2.8 DG DN 렌즈를 사용하시면서 가장 만족하시는 점은 어떤 부분인가요?

 

제가 갖고 있는 fp용 렌즈들이 35mm, 45mm, 28-70mm 이렇게 세 종류에요. 그런데 28-70mm 안에 그 화각대가 다 포함되어 있으니 굳이 다른 렌즈를 사용할 필요성을 못 느꼈어요. 여행 짐이 가벼워진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죠. 화질도 만족스러워서 여행용으로는 최고의 렌즈가 아닐까 해요.

 

 

Q. 평소 줌렌즈보다 단렌즈, 단초점 렌즈의 카메라를 많이 사용해오신 것으로 알고 있는데 특별한 이유가 있었을까요?

 

특별한 이유라기 보다는 무거운 것을 싫어하다보니 해외 촬영시에는 주로 줌 렌즈보다는 단렌즈 위주로 사용을 했던 것 같아요. 국내에서 상업 촬영 등이 있을 때는 줌 렌즈를 사용했었구요. C28-70mm F2.8 DG DN 렌즈를 사용하게 된 이후로는 계속 이 렌즈 하나만 쓰고 있습니다.

 

 

Noordwijk Ann Zee, Netherlands, 2021. ⓒ Julie Mayfeng

 

 

Q. 많은 사람들이 지치고 피곤한 시기입니다. 사진이라는 매체, 사진을 찍는 행위가 사람들에게 휴식이 되고 편안함이 될 수 있을까요?

 

물론이죠. 사람마다 다르긴 하겠지만, 길을 가다가도 멈춰 서서 셔터를 누르는 그 순간은 찍는 사람에겐 잠시나마 휴식이 되는 행위라고 생각해요. 아름다운 꽃이나 예술품, 석양, 불빛, 하늘, 강물… 발걸음을 멈추게 하는 그런 것들은 분명 위로를 품고 있고, 그것은 곧 정신적으로 휴식과 연결된다고 생각하거든요.

 

 

 


 

줄리메이펑작가

 사진작가
 쥴리 메이펑 (Julie Mayfeng)


  현재 영국에서 발행되는 세계적인 글로벌 트렌드 매거진 'MONOCLE'의 한국 담당 포토그래퍼로 일하며,

  시그마의 앰버서더로 활동하고 있는 작가입니다.


  2007년 사진 에세이집 <지중해 in Blue>를 출간,

  CNN과 미국, 중국 등 해외의 주요 매체에서 '여행 사진가의 일생 중 1년'이라는 타이틀로 대대적인 인터뷰가 소개되었습니다.

  www.mayfeng.com
  https://www.instagram.com/juliemayfeng

 

 

 

태그 #시그마 #네덜란드 #여행작가 #인테리어 #여행 #노르드바익. fp #시그마fp #SIGMA
연관상품
포스트의 많이 본 글
목록
세기몰 S매거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