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네비게이션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자이스 ZM 기획전 닫기

S매거진

장-미셸 오토니엘: 정원과 정원
포스트볼만한 콘텐츠 여름을 담은 정원에서 :
SIGMA C 16-28mm F2.8 DG DN
2022.08.11
122

여름을 담은 정원에서

푸른 강을 바라보다

 

  《장-미셸 오토니엘: 정원과 정원》  

 

 


 


안녕하세요, 김대리입니다!

얼마 전 시그마를 들고 《장-미셸 오토니엘: 정원과 정원》 전시를 다녀왔습니다.


장 미셸 오토니엘은 유리를 가공해 설치 미술을 전시하는 프랑스 작가로 유명한데요,

지난 6월부터 8월 초까지 서울시립미술관과 덕수궁 내부에서 전시를 진행했습니다!


특히 이번 전시 작품 중 <푸른 강>은 전시를 보지 않은 분들도 SNS에서 한번 쯤 보셨을 것 같습니다.

장 미셸 오토니엘의 넓고 반짝이는 작품들을 한눈에 담아보고자 SIGMA 16-28mm F2.8 DG DN I Contemporary 렌즈를 챙겨서 전시 막바지에 부리나케 다녀왔습니다!



 

장-미셸 오토니엘: 정원과 정원   장-미셸 오토니엘: 정원과 정원



개인적으로 정동 산책을 참 좋아하는데요, 언제 걸어도 싱그러운 덕수궁 돌담길을 지나 시립미술관에 도착했습니다.


미술관 입구에서부터 오토니엘의 작품들이 보이더라고요!

나무 위에 있는 황금 목걸이들이 보이시나요!? 이 작품들은 덕수궁에 있는 소나무에도 걸려있다고 합니다.


나무 아래서 작품들을 올려다보니 어쩐지 당산나무가 생각났는데요,

나무에 반짝이는 것을 걸어놓고 올려다보니 어쩐지 소원을 빌고싶어졌습니다.ㅎㅎ


작품 설명에는 소원 리본을 묶어 둔 위시 트리처럼 열정과 미래의 희망을 의미하는 황금 목걸이를 나무에 걸었다고 하네요. 당산나무.... 조금 올드해졌지만 역시 예술의 의미는 다 통하는 걸로..!



 

장-미셸 오토니엘: 정원과 정원   장-미셸 오토니엘: 정원과 정원


전시 막바지라 그런지 사람들이 꽤 많았습니다.

7월까지만해도 줄 없이 들어갔다고 하는데 마지막 주는 로비에서 줄도 서서 들어가더라고요.

부지런하면 몸이 덜 고생하는.. 네....


미술관 앞에도 양쪽에 유리구슬 매듭 두 개가 있었는데요,

하나는 바벨의 매듭, 그리고 하나는 상상계의 매듭이라는 이름으로 입구를 빛내고 있었습니다.



 

장-미셸 오토니엘: 정원과 정원   장-미셸 오토니엘: 정원과 정원


7-8월의 여름 하늘은 정말 몽글몽글 예쁜 구름을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한국의 정원에서 영감을 받았다는 오토니엘의 작품들을 구름이 몽실한 하늘과 함께 보니 한층 반짝이고 예뻤습니다!


물론 너무 더워서 빠르게 실내로 도망갔지만요..!



 

 

로비에서도 또 다른 오토니엘의 구슬 작품을 보고 전시실 내로 들어가니 <루브르의 장미>와 <자두꽃>이 보였습니다.

큰 캔버스 작품과 넓은 공간 덕에 사람이 많았음에도 불편함 없이 전시를 볼 수 있었어요!


특히 <자두꽃>은 오토니엘이 덕수궁 내 오얏꽃 문양들을 보고 오토니엘에게 특별한 작품인 <루브르의 장미>를 변형해 제작했다고 합니다.

평면적인 작품임에도 정면에서 바라보니 묘한 공간감이 느껴지는 작품들이었습니다.



 

장-미셸 오토니엘: 정원과 정원   장-미셸 오토니엘: 정원과 정원


평면 작품과 스톤월들을 지나니 이번 전시의 메인 작품 <푸른 강>과 그 위의 다양한 매듭 연작이 전시되어있었습니다.

실내였음에도 묘하게 일렁이는 듯한 느낌을 주는 작품 덕에 시원한 기분이 들더라고요..!


<푸른 강>은 오토니엘이 지금까지 제작한 작품 중 가장 거대한 작품이라고 합니다.

이쪽 전시공간을 보자마자 광각 렌즈를 가져온 스스로를 기특해하며 전시실의 느낌을 담아봤습니다.ㅎㅎ



 

장-미셸 오토니엘: 정원과 정원   장-미셸 오토니엘: 정원과 정원

장-미셸 오토니엘: 정원과 정원   장-미셸 오토니엘: 정원과 정원



벽돌 형태의 유리 조각들이 여러가지 푸른 빛을 내면서 반짝거리는데 몇 바퀴를 돌아도 내내 예쁘고 신비로웠습니다.

사람들도 한참을 보다가 사진을 찍고 몇 걸음을 걷고 또 사진을 찍고 하더라고요.

오래도록 보고있고 싶은 작품은 편안하면서도 묘한 기분이 들게 하는 것 같습니다.


강의 바닥을 표현한 유리 벽돌들은 청록색과 연두색부터 짙은 푸른색을 띄면서 금빛 반짝임을 보여줬는데요,

이 <푸른 강>의 벽돌의 푸른색은 인도어로 피로지(Firozi)라고 불리는 구릿빛 푸른색 이라고 하더라고요!

왜 자꾸만 금빛 일렁임이 보였는지 알 것 같았습니다.



 

장-미셸 오토니엘: 정원과 정원   장-미셸 오토니엘: 정원과 정원


<푸른 강> 위에는 다양한 매듭이 매달려 있기도 하고 강 위에 올려져 있기도 했는데요,

개인적으로는 유리 벽돌 위에 올려져있던 매듭이 유독 연꽃같아보여서 눈이 갔습니다.


넓고 푸른 물 위에 있는 보라색 연꽃이라니 사실 심청이가 생각나기도 하고...!

그러니까 작가가 사실 장씨 성을 가진 한국인이 아닐지....?!

 

날이 너무 더워 덕수궁 산책을 하지 못했는데, 덕수궁 연못에 있다는 황금 장미와 황금 연꽃이 진짜 전래동화 속 신비한 꽃들 같아 보였을 것 같아서 한층 아쉬운 마음이 듭니다.



 

장-미셸 오토니엘: 정원과 정원   장-미셸 오토니엘: 정원과 정원

 

<푸른 강> 옆과 뒷쪽으로는 미술관 앞쪽에 있던 매듭 작품들과 더불어 <프레셔스 스톤월>과 <오라클>, 그리고 <아고라> 가 전시되어있었습니다!


특히 스톤월과 오라클은 흰 벽면에 불타오르는 듯한 아우라가 비치는 작품들이었는데, 뭔가 신성하고 신비로운 느낌을 주었습니다. 고대 신전 벽에 있을 것 같은 그런 작품들이었달까요..?!

 

그리고 벽돌 모양의 제작물로 이글루처럼 만들어놓은 <아고라>는 광장이라는 이름과는 다르게 아늑한 공간 같다고 느꼈습니다.

작품 의도를 보니 은밀하게 비밀을 공유하는 은신처 형태일수도, 열린 공간일수도 있다고 하더라고요.

이글루와는 다르게 앞뒤로 뚫려 모두에게 보이는 공간이란 점에서 이름값(!)한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ㅎㅎ



 

장-미셸 오토니엘: 정원과 정원   장-미셸 오토니엘: 정원과 정원

장-미셸 오토니엘: 정원과 정원   장-미셸 오토니엘: 정원과 정원


전시 막바지에 갔어서 이미 전시가 끝난 뒤라 아쉽지만, 그래도 이 포스팅을 보시는 분들께도 시그마 렌즈로 담은 넓으면서도 오묘했던 전시관의 느낌과 작품들이 잘 전달되기를 바라봅니다!



 

남은 여름도 몽글몽글하게 보내세요..!

 

 

 

태그 #서울시립미술관 #장미셸 오토니엘 #정원과정원 #전시추천 #정동 산책 #덕수궁전시
연관상품
포스트의 많이 본 글
목록
0/200 자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이나 비속어,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댓글등록
전체댓글0
내 댓글보기
  • 시그마 줌렌즈 체험단 2차
  • 시그마 무상점검 이벤트
이전
다음
  • 맨프로토 Pro Light T&T 이벤트
  • 자이스 ZM마운트 기획전
  • 맨프로토 Befree 삼각대 이벤트
이전
다음